Article

뒤로가기
제목

[리뷰] 윱 반 라인 [Blow Out]

작성자 JAZZ PEOPLE(ip:)

작성일 2020-11-03

조회 419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조원용


외유내강 훵크 그루브


2018년, 윱 반 라인은 트리오 앨범 [Trust]를 발매했을 때 즈음 행한 인터뷰에서 다음 프로젝트로 그루브가 느껴지는 훵크를 준비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그 방향성은 조금씩 수정되긴 했지만 결과적으로 이번 앨범에서 훵크와 그루브라는 대전제를 충실하게 이행했다. 블로우 아웃(Blow Out)이라는 그룹으로 찾아온 이들은 트럼페터 윱 반 라인과 더불어 신예라는 타이틀을 넘어선 색소포니스트 송하철, 드러머 김영진, 그리고 피아니스트 전용준이다. 이들 중에서도 전용준은 윱 반 라인의 첫 정규 앨범 [Paper Planes]부터 줄곧 그의 앨범에 참여하여 음악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이루고 있다.


윱 반 라인의 연주는 듣기에 난해하거나 어려운 어법으로 말을 거는 성향과는 거리가 있다. 뭉근한 음색으로 곡을 덥혀 그 온기로 음악을 진행시키는 쪽에 가깝다. 트럼펫이라는 악기가 가진 날카로운 명징함보다는 뚜렷한 프레이즈를 기반으로 한 조용하고 차분한 음색이 그를 대변한다. 강렬한 스캣과 애드리브를 구사하는 보컬리스트가 아닌 낮고 포근한 음색의 크루너처럼. 어쿠스틱한 측면을 가지고 있는 그의 연주가 이번에는 좀 다르게 들린다. 기존에 윱 반 라인의 연주를 들어온 청자라면 싱글로 먼저 발매된 ‘Bikers Blues’를 재생하자마자 아마 고개를 갸웃거릴 수도 있다. 블루스 리듬이 전면에 나왔다는 사실뿐만 아니라 신시사이저 같은 전자악기 소리가 그의 음악에서 들린다는 게 적잖이 생경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낯선 정서를 송하철이 말끔하게 걷어낸다. 윱 반 라인과의 하모니에 이어지는 즉흥연주는 차라리 능청스럽기까지 하다. ‘일단 한 번 들어봐~’하고 얘기하는 솜씨가 좋은 이야기꾼에 버금간다. 이렇게 시작한 이야기는 싱글로 먼저 나온 또 다른 곡 ‘Splish Splash’에서도 변함없이 그 기조를 유지한다. 비 오는 날이라는 흐릿한 분위기를 윱 반 라인이 제시하면 송하철은 빗방울이 구분 없이 모든 세계를 적시는 것처럼 멜로디를 확장시킨다. 곡 후반부 리프에서 김영진은 폭우와 같은 드러밍으로 비 오는 공간을 전반적으로 조망할 수 있는 시점을 획득한다. 이로써 한 곡이 완결성을 얻게 된다.



이 앨범에서 윱 반 라인이 기존의 스타일을 무조건적으로 벗어버리고 음악적 형태를 완전히 일신했다는 얘기는 아니다. 차분하고 부드러운 톤은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앨범은 강박적 새로움으로 두껍게 채색된 것이 아니라 조금은 다른 어법으로 기존에 하던 이야기를 하는 것에 가깝다. 마치 장편소설을 주로 쓰던 작가가 단편 소설집은 낸 것과 같이. 하지만 좋은 이야기를 보여주는 작가가 조금 다른 형태로 글을 쓴다고 해서 그 글의 가치가 사라지지 않듯 이번 앨범은 윱 반 라인과 블로우 아웃의 새로운 음악적 방향성을 모색하는데 바로미터가 될 만한 작업이다. 이를테면 ‘Booga Looga’에서 윱 반 라인은 플루겔혼으로 자기 특유의 무드를 배제하지 않고 아울러서, 송하철의 모던하고 진득한 라인, 김영진의 가볍게 튀는 리듬과 전용준의 번뜩이는 키보드/신시사이저 연주와 함께 그들만의 라틴, 그들만의 훵크를 멋지게 선보인다.


마지막 곡 ‘Epilogue’는 키보드와 트럼펫 듀오의 미니멀한 구성에 윱 반 라인 특유의 차분한 정서로 앨범을 마무리한다. 이를 통해 다시금 그의 음악적 성향을 확인시켜주고, 겉은 부드러우나 속은 독자적인 이야기로 들어찬 앨범이 나왔음을 착실히 얘기한다.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평점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